김해분청은

대부분 지방의 민요에서 제작된 분청사기의 특징은 백토를 그릇 표면에 씌우는 백토 분장기법과 분청사기에만 나타나는 독특하고 다양한 장식법에 있으며 도공 스스로 창작해낸 소박하고 솔직하면서 회화적이고 해학적인 느낌은 그 어느시대의 걸작들보다 한국적인 미적 심상이 가장 잘 나타나 있습니다.

김해지역의 분청도자기는 조선시대부터 생활자기의 본고장으로 자리잡게 되었으나 임진왜란을 거치면서 차츰 그 빛을 잃다가 김해지역에 다시 선보이게 된 것은 약 40여년전 가야토기 2천년 역사의 향기를 재조명하면서 전국에 흩어져 있는 도공과 학자들이 모여들기 시작 오늘날 명실상부한 우리나라 최대의 분청사기 도예촌으로 발전하고 있습니다.